본문 바로가기

대장내시경 - 서울성모내과 - 내시경센터

Top 영역 건너뛰기
Top 영역 끝
본문 바로가기
본문 시작

대장내시경

대장내시경 - 정웅룡 원장이 직접 시술하는 소화기 내시경센터

대장내시경검사란?

대장은 맹장에서 시작하여 상행결장, 횡행결장, 하행결장, S상결장, 직장, 항문에 이르는 장기로
대장내시경검사는 광학렌즈와 불빛을 비출 수 있는 긴 관형태의 대장내시경 기계를 항문을 통해 직장부터 맹장과 회장의 끝부분까지 거꾸로 삽입하여 대장 내부를 정확히 관찰하는 검사입니다.

대장암, 대장용종, 대장염, 치질 등의 다양한 병변을 직접 관찰하는 검사로 이상 소견이 있을 시에는 조직검사도 시행합니다. 최근엔 장비와 기술의 발달로 용종이 있으면 개복수술 없이 내시경을 통한 용종절제술을 시행하여 제거할 수 있습니다. 8시간 이상의 금식만 하면 되는 위내시경검사와는 달리 대장내부를 정확히 관찰하기 위해서는 검사 전날 혹은 검사 당일 장정결제를 드시고 미리 대장내부를 청결히 하셔야 합니다. 병원에 한번 내원 하셔서 검사를 위한 장정결제의 복용법에 대한 설명을 들으시는 것이 좋으며, 복용중인 약물이 있으신 경우 검사 전 의료진과 상의하시는 게 좋습니다.

수면대장내시경 검사란?

대장내시경 검사는 대장내부를 정확히 관찰할 수 있는 검사지만 구불구불한 대장 내부를 거꾸로 들어 가야하기 때문에 검사를 하는 동안 복부팽만감 및 복통이 생길 수 있습니다.

본원에서는 수면대장내시경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수면 주사가 들어간 상태에서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으로 검사를 하는 동안 환자분은 편안히 잠을 자게 됩니다. 이렇게 주무시는 동안 검사를 시행하기 때문에 아프고 거북한 대장내시경 검사를 통증없이 편하게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대장내시경으로 진단할 수 있는 질병

대장암, 점막하 종양 / 대장용종 / 염증성장질환(궤양성 대장염, 크론씨병), 장결핵

대장내시경은 언제, 얼마 간격으로 받아야 하나요?

이런 분들은 나이에 관계없이 대장내시경을 꼭 받으셔야 합니다.

  1. 대변에서 피가 묻어나는 경우
  2. 장기간 지속되는 설사나 변비
  3. 최근 배변습관의 변화
  4. 대변 굵기가 가늘어진 경우
  5. 원인을 알 수 없는 복통, 복부팽만감
  6. 이유를 알 수 없는 체중감소, 빈혈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식생활의 서구화로 인해 대장의 질병 (대장용종, 대장암, 염증성 장질환 등)이 현저하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질병을 조기에 진단하여 잘 치료하기 위해서는 정기적인 대장내시경 검사가 필요합니다. 대장암으로 진행될 수 있는 대장 용종이나 조기 대장암은 증상이 없기 때문에 50세가 되면 증상이 없어도 대장 상태를 확인하기 위하여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으셔야 하며 가족 중에 대장암이나 대장 용종이 있는 경우는 30대에 검사를 시작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대장암으로 진행 가능한 선종으로 진단된 경우에는 1년마다 정기적인 대장내시경 검사가 필요합니다.